Skip past navigation


약선음식과 생활건강

막걸리서 항암물질 '스쿠알렌' 첫 발견

막걸리서 항암물질 '스쿠알렌' 첫 발견

한국식품연구원 "맥주, 포도주보다 50∼200배 많아" 
연합뉴스 | 입력 2014.09.03 11:02

 

(세종=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막걸리에서 암의 발생이나 증식을 억제하는 항암·항종양물질인 스쿠알렌이 들어있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한국식품연구원 식품분석센터 하재호 박사 연구팀은 3일 "최근 연구에서 국내에서 팔고 있는 막걸리에 스쿠알렌이 들어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발견했다"면서 "함량도 맥주와 포도주보다 50∼200배 높게 나왔다"고 밝혔다.

막걸리에 들어있는 스쿠알렌 함량은 1천260∼4천560㎍(마이크로그램)/kg으로 포도주(10∼60㎍/㎏)와 맥주(30∼60㎍/㎏)보다 50∼200배 많았다.

하 박사 연구팀은 스쿠알렌이 막걸리를 제조하는 과정에서 사용하는 효모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하 박사 연구팀은 2011년 막걸리에서 항암물질인 파네졸 성분을 세계 최초로 분석해 발표한 있다.

하 박사는 "막걸리가 과학적으로도 우수한 술이라는 사실이 증명됐다"며 "막걸리의 가라앉은 부분에 스쿠알렌과 파네졸이 주로 들어 있기 때문에 마실 때 잘 흔들어 마시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스쿠알렌과 파네졸 분석기술에 관한 연구결과는 지난 2월 국내 분석전문 학술지인 한국분석과학회지와 세계적인 식품관련 전문학술지인 'Food Chemistry'에 각각 게재됐고 이번에 개발한 스쿠알렌과 파네졸 간편 분석기술은 'Journal of AOAC International'에 게재될 예정이다.

 

<표> 스쿠알렌 함량 비교 (단위:㎍/㎏) (자료 : 한국식품연구원)

jaehong@yna.co.kr